티스토리 뷰

film

벼랑위의 포뇨!!!

junggamdok 2008.12.16 12:11

(그림은 네이버에서 퍼왔습니다.)


예전에.
지금보다 좀 어릴 때.
술 마시고 들어와서 쓸쓸하면 '이웃집 토토로'를 봤다.
그 선함과 따뜻함이 너무 좋았다. (난 정말 따뜻함을 갈구하는 사람인가 보다. 나는 그러지 못하면서.)

이 '이웃집 토토로'의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신작!!!
시사회에서 아무 생각없이 너무 신나게, 말 그대로 영화를 '즐겼다'. 간만에 '이웃집 토토로'의 香이 진하게 풍겼다.

비판적 시선? 그런거 안하련다!!

찌~인하게 풍겼다. 그것만 얘기하자.  

댓글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119,510
Today
8
Yesterday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