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ournal

대규모의 책 지르기.

junggamdok 2010.05.26 00:56
이는 순전히 '매그넘매그넘'의 반값세일 덕이다. 
벼르고 벼르던 책이다. 문제는 그와 더불어 다른 반값할인 책들도 보였다는 것. ㅡ.ㅜ
당분간은 돈 못 쓴다. 

매그넘 매그넘(MAGNUM)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지은이 브리지트 라르디누아 (까치, 2007년)
상세보기

실제로 보면 거대하다. 
들어있는 사진들은 '카드청구서'라는 단어를 잠시나마 잊게 만든다.

현의 노래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김훈 (생각의나무, 2010년)
상세보기

김훈의 다른 글들은 몰라도, 소설은 읽어야 한다. 
칼의 노래, 강산무진, 남한산성 등과 나란히 보관할 예정. (다른 수필집 따위는 구석 어디에 쳐박혀있다.)
 
화차(개정판)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미야베 미유키 (시아출판사, 2006년)
상세보기

미야베 미유키의 소설은 꾸준하게 읽을 것 같다. 글이 가지는 태도를 참 닮고 싶다. 
하지만 그녀의 소설이 깊이가 있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카이사르의 내전기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가이우스 율리우스 카이사르 (사이, 2005년)
상세보기

얼마전에 살짝 본 'Rome'이라는 드라마 때문에, 로마인 이야기 4,5권과 갈리아 전기를 기억 속에서 끄집어 냈다. 이 책은 그 연장이다. 

월든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헨리 데이비드 소로 (이레, 2006년)
상세보기

transcendentalism. 치고 나서 찾아봤는데 한 번에 스펠링을 맞게 쳤다. 아자! 
학교 다닐 때 들은 이후에 계속 머리 속에 남아있는 위 단어. '초절주의'로 번역. 
그리고 이 정신사조의 명작이라는 헨리 데이빗 소로우의 명작 '월든'. 이제야 읽어보겠다고 함 깝죽대본다. 

사다리 걷어차기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장하준 (부키, 2004년)
상세보기

한국사람이 쓴 책인데, 번역을 한 사람이 있는... ㅡ.ㅡ  케임브리지 대학 경제학과 교수님이시고, 뭐 영어로 글을 쓰신다고 하니... 
'나쁜 사마리아인' 이후 계속 되는 장하준 교수의 책에 대한 관심. 이 '사다리를 차버린다'라는 표현은 '나쁜 사마리아인'에 계속 등장한다.

반고흐 명작 400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지은이 로버트 휴즈 (마로니에북스, 2008년)
상세보기

반 고흐의 그림 400선이라는 이야기에 덜컥 질렀다. 
나는 그림을 잘 모르지만, 그의 그림은 좋아한다. 

잠자기 전 30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다카시마 데쓰지 (티즈맵, 2008년)
상세보기

뻔한 자기 계발서다. 
하지만, 지금 내가 몸에 새기려고 노력하는 습관에 딱 맞아 떨어진다. 그래서 샀다. 

버리 속에 번뇌는 한가득이지만 ㅜ.ㅜ(카드 청구서, 모자라는 시간, 부인의 얼굴... 등등등) 그래도 쌓여있는 책을 보는 일은 뿌듯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118,769
Today
6
Yesterday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