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포일러 - 그건 글에 들어간 영화의 내용이 안 본 사람에게 영화의 재미를 반감시킬 수 있을때나 쓰는 말이지... 이 경우는 참...


드디어 봤다.

밑에 쓴 글은 주로 '상품'으로서의 영화에 대한 이야기였고, 고스란히 내 의견이다. 그 의견에 있어서는 생각 바뀐 것 없다.

이 글은 이제 '디 워'라는 영화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이다.

영화 참... 내용적으로나 만듦새로나 쓰레기더라. 생각했던 것 이상이더라. 나는 그래도 최소한의 틀은 갖추었을꺼라 기대했다. 훌륭한 CG? 뭐 그렇다 치자. 다 보고나니 정말 어이없는 일이 벌어지더군.

심형래 대표이자 감독님의 그... 뭐라고 해야하나... 다짐, 결심, 넋두리, 혹은 자아도취식 발언... 자기 고생한 얘기 죽 나열하고... 영화는 이제 자기의 인생이 되었고... 세계최고가 되고 싶다는... 관객에게 보여지는 촬영현장과 심감독의 사진들.
도대체 뭐지? 이건?

이 똑같은 내용이 다른 나라 관객에게 보여진다면... 내 얼굴이 화끈거릴 지경이다. 어후...
이건 초등학교 학예회 아이들의 정서다. 고생했고, 노력했으니까 잘 봐달라는 것.
도대체 영화를/관객을 뭐라고 생각하는 거지? 남의 돈 투자 잔뜩 받아가지고 시장에 내 놓으려고 만든 영화를 자신의 단편 영화쯤으로 생각하는 건가? 관객들이 자신의 개인 이야기를 흥미롭게 지켜봐주고 돈주고 살꺼라고 생각한 건가?

마지막 그 장면들을 보는 순간 나름 가지는 장점들을 칭찬해주고 싶던 마음이 싹 가셨다.

'디 워'로 세계공략? 일단 영화만 보자면 내 감상으로는 참 많이 부끄럽다. 그래도 세계 어딘가에 좋아할 만한 사람들은 있겠지. 세계공략 한다 치자...
적어도, 최소한 마지막에 감독 넋두리는 빼라. 이건 프로가 돈 받고 할 짓이 아니다. 제발.

근본적인 태도가 글러먹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118,395
Today
9
Yesterday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