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ournal207

내년 첫 ‘만 18세 선거’ 앞둔 청소년들. “교육정책 ‘현장경험’은 우리의 장점. - 2019. 12. 30. 경향신문 1면. 18세가 되면 주민증이 나온다. 국가에서 성인으로 인정하거나, 혹은 일련번호를 부여해 관리해야하는 ‘국민’으로 보는 것이겠지. 많은 나라에서 18세를 어른의 기준으로 보는 것 같다. 우리나라는 그 기준이 뭔가 애매하긴 하다. 아무래도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 나이이기 때문일 것이다. 뭐가 되었건, 세계적으로 그 나이를 어른으로 보고 우리도 그것에 동의한다면, 군말없이 선거권은 주는게 맞다. 어른들에게 세뇌되기 쉬운 ‘철없는 유권자’ ??? 이것이 만 18세 갓 성인이 되어 투표권을 가진 사람들 만의 문제인가? 내가 보기엔 그런 사람들 쌔고 쌨다. 나이 먹고 성숙하면 그렇지 않다고? 설마. 2019. 12. 30.
통일이라.. 흠… 나도 평일에는 회사에서 일을 하는 사람이니, 이번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티브이를 켜놓고 지켜보지는 못했다. 그러나 저녁때 였나?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고, 전쟁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겠다는 선언 내용을 확인하고 왈칵 눈물이 나왔다. 그때 내가 느낀 울컥의 이유가 뭐였을까? 북한과 미국이 험한 소리들을 쏟아내며 전쟁 위협을 해도, 우리가 그 전쟁에 빨려 들어가면 어떻게 될 것이라는 글을 읽으면서도, 아무일 없는 것처럼 아이들을 키우고 돈을 벌고 밥을 먹었다. 비상식량도 사지 않았고. 그때 느꼈다. 눈물이 났을 때. 사실은 나도 정말 불안했구나라고. 이런 불안을 당연한 것으로 가슴 한 구석에 가지고 살아왔다고. 미래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는 아무도 모르겠지만, 적어도 이런.. 2018. 5. 24.
경향신문. 아이를 살리는 7가지 약속. 경향신문과 '고래가 그랬어' 교육연구소 공동기회. 아이를 살리는 7가지 약속. 동참한다. 경향신문 기획기사 첫번째홈페이지 : http://www.7promise.com 2012. 5. 10.
2012년 5월 6일 15시 16분 둘째 딸이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응원해 주신분들 감사!!! 큰 딸하고 똑같이 생겼어요!!! 아빠 닮았어요!!! 흑 ㅜㅜ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2012. 5. 6.
드디어 산부인과로!! 10분 간격의 진통. 예정일 +6일. 드디어 낳으러 왔다!! 오늘 나오면 2012년 5월 6일 생. 음... 앞으로 어린이날 선물과 생일선물은 대충 퉁치겠군. ㅎㅎ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2012. 5. 6.
2012.04.30. 진통! 아침부터 배가 아프다고 움직이기 힘들어 한다. 시작되는 모양이다. 큰 딸은 애가 이상이 있을 수도 있다는 얘기도 들었고, 또 너무 작기도 하고 해서 유도 분만을 했었다. 그러니 드라마에서 보던, 헐레벌떡 차에 태워 산부인과로 달려가는 상황은 이번이 처음. 한 번 경험해본 일이라고, 뱃 속에 있을때는 아무래도 신경을 덜 썼는데... 이 상황은 긴장된다. 둘째라... 기대도 되고, 긴장도 되고, 한 편으론 키울 일이 막막하기도..ㅜ.ㅜ 일단은 큰 녀석이 어떻게 나올지가 제일 걱정. 암튼. 오늘 밤을 넘기면 오월의 아이가 될 우리 둘째딸. 건강하게 나와서 힘차게 울어제끼기를!! 2012. 4. 30.
경영경제 추천도서 100 (출처 : mediapotato.com) 1. HR Institute(2003), 「전략구상력 트레이닝」, 일빛. 2. HR Institute(2002), 「파워 로지컬 싱킹」, 국일증권연구소. 3. 짐 콜린스·윌리엄 레지어(2002),「경영전략」, 위즈덤 하우스. 4. 스튜어트 웰스(2002),「전략적 사고」, 현대미디어. 5. 케스 반 데르 헤이든(2000),「시나리오 경영」, 세종연구원. 6. 제임스 무어(1998),「경쟁의 종말」, 자작나무. 7. 피터 드러커(2000),「Next Society」, 한국경제신문. 8. 조지 스톡· 토마스 하우트(1994),「타임베이스 경쟁전략」, 21세기북스. 9. 보스톤컨설팅 그룹 전략연구소(2001),「전쟁과 경영」, 21세기북스. 10. 존 미클스웨이트·에이드리언 울드리지(2000),「누가 경영을 .. 2010. 12. 18.
임범의 '술꾼의 품격'을 읽었다. 읽고보니 제목이 내용보다는 그 자신을 칭한 것 같다. 물론 칭찬이다. 맛나게 읽었다. 술에 관련된 정보도 좋았고, 그에 관련된 영화이야기도 재미있으면서도 깊이 있게 읽혔다. 내공이 있는 양반 같다. 술이나 글이나. 나도 좀 마셨는데, 내 버전으로 내가 좋아하는 술을 함 써볼가 싶기도 하다. 지금 말고. 그냥 몇가지 요약. (내가 기억하고 싶은 것들) 1. 증류된 독주를 영어로 스피릿이라 부른다. 2. 럼은 사탕수수를 짜낸 즙에서 설탕을 추출하고 남은 당밀을. 물과 효모를 넣고 발효시킨 뒤 증류해 만든다. 그래서 달다. 나는 별로. 3. 보드카는, 위스키 럼 등의 다른 스피릿(독주)들과 달리 증류과정을 여러 번 거치면서 알코올 농도를 95%이상으로 만든 다음 거기에 물을 섞어 원하는 도수로 만든다. 순수 알콜에 가깝고 무색에 특별한 냄새도 없다. 맘에 든다. 4. 데킬라는 .. 2010. 9. 19.
책 '술꾼의 품격'에서 발췌. 영화 '이지라이더' 중. "그들은 네가 두려운게 아냐. 네가 풍기는 냄새가 두려운거야." (조지 - 잭 니콜슨) "우리 머리가 좀 긴게 그렇게 두려운가?" (빌리 - 데니스 호퍼) "아니, 그들이 네게서 맡은 건 자유의 냄새라고." (조지) "자유가 뭐가 문젠데? 제일 소중한 것 아냐?" (빌리) "그럼, 제일 소중한 것이지. 하지만 자유에 대해 말하는 것과 자유 속에 있는건 완전히 다른 거라고. 시장에서 노동력을 사고팔면서 자유로울 수 있기란 정말 힘들단 말이야. ...... 그들은 개인의 자유에 대해 수없이 이야기할꺼야. 하지만 정말 자유로운 사람을 만나면, 그들은 두려워진다고."(조지) 이 대화가 오고 간 그날 밤, 잠자던 셋은 몰래 쳐들어온 마을 사람들로부터 몰매를 맞고 조지가 죽는다. 나머지 둘도, 얼마 뒤 '자유로운 .. 2010. 9.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