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도로2

2007.11.07. 동생에게 맡겨두었던 자전거를 찾아 성수에서 귀가. 간단하게 말해 한강 자전거도로는 올림픽대로이며 강변북로이다. 빨리 달릴 수 있고, 막히는 곳 없이 편하게 달릴 수는 있다. 근데... 지루하다. 집에서 회사까지의 출근길이 그렇다. 계절이라던가, 확 달라진 풍경이라던가, 혹은 재미있는 이런저런 모습들이 있지 않으면 주변을 느끼면서 달리지 않는다. 오로지 속도계와 지나가는 차들과 보행자들과 다른 자전거, 인라인들만 보게 된다. 말 그대로 '교통'이다. 뭐, 물론 이 개념도 나쁘지 않다. 그래도 맨날 보는 것들 지루한 것은 어쩔 수 없다. '교통'이 되는 것도 자전거의 매력이지만, 내키는 대로 새로운 곳을 편하게 달릴 수 있는 것도 자전거의 매력이다. 성수에서 출발하려니 빨리 가잡시고 한강길을 찾게 되었고, .. 2007. 11. 7.
2007.09.29. 회사 갔다가, 퇴근 길에 한남대교 까지 다녀옴. 아랫쪽 허리가 아프던데, 이게 원래 이런건가? 아님 자세나 자전거에 문제가 있는걸까? 암튼. 한강 자전거 도로도 붐빈다. 청담에서 영동, 성수까지는 길이 좁은데 이 좁은 길에 걷는 사람, 달리는 사람, 느린 자전거, 빠른 자전거, 자전거 무리, 인라인 무리 등이 함께 다닌다. 자전거를 밟아대면 그것도 자동차가 달리는 만큼 속도가 나오던데, 이 속도로 사람들 옆에 색색 스쳐간다. 물론 내 옆도 스쳐가고. 그리고 아슬아슬하게 비껴가기... 초보라 그런지 좀 서늘하기도 하다. 그리고 자전거에 올라탄 사람들이 걷는 사람들에게 짜증을 내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나름 '차선'도 있는데 이것도 무시하는 경우도 많고, 사람들이나 자전거무리가 횡대로 길을 막는 경우도 있다.. 2007. 9. 29.